"묻어가는 듯 하면서도
은근히 그만의 분위기가 느껴지는
패션 감각." 뻔해 보이는 듯해도, 유심히 보면 센스가 느껴지는 스타일. 그 미묘한 매력을 지닌 남자들을 만나보았다. 그들은 무리 속에 있어도, 마치 '처음엔 눈길조차 안 줬지만 막상 맛보면 조리한 사람의 손맛이 느껴지는 반찬'같은 매력을 갖고 있었다. '헉!?' 소리가 나진 않지만, '어?!'하도록 하는 그런 패션이다. 이를테면 남들과 확 달라보이진 않지만, 서서히 눈에 띄는 옷차림―.

스트리트 패션 칼럼 : 은근 매력적이야

   바로 아래, 한 학생처럼.


특별할 것 없는 교복이지만,

미묘한 차이 하나로 친구들과 다른 '자신만의 멋'을 발산하고 있다. 덕분에 묻어가는 듯하면서도 은근히 눈에 띄는데, 바로 이런 남자들을 길거리에서 만나보았다.



넥타이와 행거칩이 아니었다면
고급 유니폼이나 결혼 예복이 될 수도 있었을 옷차림이다. 물론 그 또한 나쁘지는 않다. 다만, 블랙 앤 화이트(게다가 흰색 셔츠에 흰색 베스트)에 문살무늬 재킷 차림은 형식적인 만큼 단조로워 보일 우려가 있다.

하지만 '검정과 흰색, 파랑'이 뒤섞인 줄무늬 넥타이와 격자무늬 행거칩은 이같은 옷차림에 적당히 감칠맛을 더해준다. 격식 위에 위트를 더한 셈이다.


따분할 것같은 이 셔츠 역시 마찬가지.
흥미로운 무늬의 넥타이 하나로 지루함을 단번에 걷어냈다.


줄무늬 상의와 청바지 차림은 또 어떤가.
극히 전형적인 룩이다. 그러나 신발을 보면 느낌이 달라진다.
여자들에겐 '레인부츠'가 이젠 익숙한 아이템이지만, 남자들에겐 여전히 도전의 대상이 되는 그것은 그저 '장화'일 따름이다.


하지만 청바지의 색감과 잘 어울리면서도 핏이나 재질이 다른 장화는
은근히 패셔너블한 느낌을 준다. 게다가 아직은 남자들이 잘 선택하지 않는 아이템이기에 가산점까지 더해졌다.



쉽지 않은 선택이라는 것, 잘 안다.
화이트 셔츠 위에 루즈하면서도 쭉 늘어지는, 게다가 슬쩍 아방가르드한 상의를 겹쳐 입는 옷차림은 보통의 남자들에겐 낯설다. 그래서 블랙 앤 화이트를 선택한 점은 탁월했다.

하지만 색감과 핏이 다소 무겁고 밋밋할 수도 있었을 텐데,
컬러감이 있는 가방과 팔찌가 이를 적절하게 억누르고 있다. 즉, 아이템들 각각의 상호작용을 잘 활용한 덕분에 하나의 룩이 완성된 것이다.


물이 잘 빠진 회색 청남방.
그리고 슬며시 보이는 회색 민소매 셔츠. 기온이 갑자기 떨어지거나, 외투를 입기에 어중간한 기후 상황에선 효자같은 아이템들이다.

다행히 핏이 잘 맞아 그냥 이렇게 입어도 무난해 보이지만,
붉은색이 유난히 강조되는 헤드폰은 활력까지 가미해 주고 있다.


블랙.....
또 블랙.
심심할 법도 한데, 얼룩말 무늬의 양말은 은근히 눈길을 끌게 한다. 그렇다고 해서 지나치게 튀어 보이는 것도 아니다. 딱 합리적인 선택이지만, 그 효과만큼은 뛰어난 듯.


일명 '모히칸 스타일'.
앞에서 보면 그저 그런 헤어스타일처럼 보일 수 있다. 그런데 아주 잠깐 한국으로 놀러온 이 홍콩 친구의 옆모습이나 뒷모습을 보면 얘기가 또 달라진다. 머리색과 어울리는 머리끈으로 '그리 길지 않은 머리카락'을 슬쩍 묶어버림으로써,
역시 은은하게 눈에 띄는 룩이 완성되었다.



모자와 벨트. 셔츠와 바지.
전형적인 일명 '깔맞춤'이지만, 벨트 옆선을 유심히 보시길. 젠틀하면서도 시종일관 차분함을 잃지 않는 이 친구의 센스가 벨트 옆선에 숨어있다.


예전과 달리
반바지 차림을 선호하는 남자들이 꽤 늘었다. 대체 어떤 반바지를 입을까 고민하는 이 와중에, 이 분은 양말과 신발. 그리고 무엇보다 '에지'있는 발자세로 스타일을 완성해주셨다. 역시 '자세'가 중요하다. 시종일관 저 포즈를 유지한 점에 박수를 보냈다.
  이처럼 무리 속에 묻어가는 듯하면서도
 은근슬쩍 자신만의 센스를 표현하는 사람들을 만나보았는데, 여러분도 한번 '나만의 감각'을 패션으로 발산해보시길...^^.
읽어주셔서 고맙습니다. 아래 추천 버튼도 꾸욱 눌러주시고 행복한 하루 보내세요.


  1. 2011.07.04 08:24 댓글주소 | 수정 | 삭제 | 댓글

    비밀댓글입니다

  2. 꽃집아가씨 2011.07.04 08:39 신고 댓글주소 | 수정 | 삭제 | 댓글

    정말 요즘은 패션이 다양해졌어요^^
    남자분들이 여자분들보다 더 신경쓰시는 분들도 계시고 말이죠~

  3. 라이너스™ 2011.07.04 08:54 신고 댓글주소 | 수정 | 삭제 | 댓글

    저 헤어스타일은 누구나 따라하기 힘든.ㅎㅎ
    행복한 월요일 아침되세요~

  4. 수정 2011.07.04 08:56 신고 댓글주소 | 수정 | 삭제 | 댓글

    잘보고 갑니다
    즐거운 한주가 되세요 ^^

  5. 카라의 꽃말 2011.07.04 09:41 신고 댓글주소 | 수정 | 삭제 | 댓글

    잘보고가용~ 은근눈에 띄는 스타일이 좋은거죠^^
    즐거운 한주 되세요~

  6. *저녁노을* 2011.07.04 09:49 신고 댓글주소 | 수정 | 삭제 | 댓글

    센스있는 감각들...
    잘 배우갑니다. ㅎㅎ
    멋쟁이들이 참 많은 것 같아요. 시내나가면..

  7. 일상의 디자인 2011.07.04 10:06 신고 댓글주소 | 수정 | 삭제 | 댓글

    와우~ 이런 섬세한 센스있는 남자 좋아요^^ㅎㅎ

  8. 옥이(김진옥) 2011.07.04 10:27 신고 댓글주소 | 수정 | 삭제 | 댓글

    전요..저 머리스타일 눈에 띄는것 같아요..
    즐거운 하루 보내세요~

  9. 핑구야 날자 2011.07.04 12:09 신고 댓글주소 | 수정 | 삭제 | 댓글

    우리아이들이 한참 멋을 부릴나이거든요,..아이들이 생각나네요

  10. 파리아줌마 2011.07.04 20:13 신고 댓글주소 | 수정 | 삭제 | 댓글

    모히칸 머리스타일 옆모습이 대박이군요,,
    나름 자신의 멋을 살려 잘 관리하는 남자들,, 매력있지요^^

  11. 바닐라로맨스 2011.07.04 21:29 신고 댓글주소 | 수정 | 삭제 | 댓글

    오오오... 스타일이 장난어니네요. 개인적으로 모히칸 스타일을 한번해보고 싶어요 ㅎ

  12. 루비™ 2011.07.04 22:19 신고 댓글주소 | 수정 | 삭제 | 댓글

    아래서 두번째 사진...
    깔맟춤이지만 벨트가 은근히 파격을 주네요.
    꽃미남이라 그런지 눈길이 갑니다..ㅎ


글 구독하기-아래 버튼만 누르면 된답니다.

+RSS FEED 다른 글 읽어보기
 
블코 추천버튼한RSS 추가버튼구글리더기 추가버튼
※패션쇼 5시간전,백스테이지엔 무슨 일이?
※패션쇼에서 만난 스타들
※페트병과 폐그물이 유니폼으로 변신?
※낡은 청바지의 적나라한 변신